씨아이에스, 일본 DJK그룹과 유럽 합작회사 설립 계약 체결

2019-06-27 14:23 출처: 씨아이에스 (코스닥 222080)

왼쪽부터 김수하 씨아이에스 대표와 이치로 우노 DJK 대표가 유럽 합작회사 설립 계약 체결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27일 -- 씨아이에스가 일본 상사기업인 DJK그룹과 손잡고 유럽 2차전지 장비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차전지 전(前) 공정에 해당하는 극판제조장비 제조 전문 업체인 씨아이에스(대표이사 김수하)가 27일 일본 DJK(Daiichi Jitsugyo)와 유럽 합작회사 설립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합작회사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설립될 예정이며 법인명은 ‘DC Energy GmbH’로 지분은 DJK 60%, 씨아이에스가 40%를 각각 보유하여 2019년 9월경에 설립될 계획이다.

DJK는 1948년 설립된 상사기업으로 플랜트 및 에너지 장비를 비롯해 산업 기계와 전자설비 등 다양한 양산장비를 세계 각국에 공급하고 있다. 전 세계 32개 현지법인과 지사를 두고 있으며 본사는 일본 도쿄에 있다. 지난해 기준 매출은 약 1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씨아이에스는 DJK와의 합작회사 설립을 통해 유럽 2차전지 장비 시장 점유율 상승에 탄력을 더할 전망이라며 특히 최근 몇 년간 DJK와 협력을 통해 일본 최대의 리튬전지 제조 기업에 설비를 공급하는 등 지속적인 성과가 도출되고 있는 만큼 더 큰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양사는 합작법인이 설립되면 기존 DJK가 확보한 유럽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공격적인 수주에 나설 계획이다. 또 유럽 내 AS센터를 구축하고 대규모 프로젝트의 금융 보증 체계를 갖추는 등 다양한 협력을 통해 빠르게 유럽 시장의 점유율을 높여간다는 전략이다.

그동안 대형 프로젝트 진행 시 이행, 선급금 및 하자보증 등의 보증한도 설정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일본 DJK는 무리 없이 진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합작회사가 설립되면 씨아이에스는 대형 프로젝트 수행 시 부담이 됐던 금융 및 보증서 지원에서도 부담을 덜게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진행 중인 유럽 기가팩토리급 2차전지 생산공장 수주 경쟁에서도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수하 씨아이에스 대표는 “그동안 유럽 2차전지 장비 시장에서 수주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는데 DJK와의 협업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단기간 내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해부터 제2공장도 본격 가동을 시작해 고객사 수요에 적극적 대응이 가능한 만큼 마케팅 활동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